메인으로 여행정보 > 주변관광지
주변관광지
정보명 월정사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의 본사이다. 《삼국유사》에 나타난 창건 유래에는, 자장이 당나라에서 돌아온 643년(신라 선덕여왕 12)에 오대산이 문수보살이 머무는 성지라고 생각하여 지금의 절터에 초암을 짓고 머물면서 문수보살의 진신을 친견하고자 하였다고 한다. 또한 민지가 쓴 《봉안사리 개건사암 제일조사 전기에 인용한 《대산본기》에는 이때 그가 머물던 곳이 바로 현재의 월정사 터이며, 자장은 훗날 다시 8척의 방을 짓고 7일 동안 머물렀다고도 전하고 있어 이 절은 643년 자장이 건립했다고 볼 수 있다. 자장은 이곳에서 초가집을 짓고 문수보살을 친견하고자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태백산 정암사에서 입적하였다. 이후 신의 선사가 암자를 건립하여 머물며 이곳에서 입적하였다. 이후 한동안은 머무는 승려가 없어 황폐해 졌다가 유연이 머물면서 암자를 건립하여 사찰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했다. 1307년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이일이 중창하였고 1833년에 또다시 불이나 전소되었다. 1844년 영담, 정암이 사찰을 중건하였다.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1.4후퇴 때 사찰의 대부분이 전소되었으나 1964년 이후 탄허, 만화, 현해 등이 중건하였다. 

문수보살이 머무는 성스러운 땅으로 신앙되고 있는 이 절은 《조선왕조실록》 등 귀중한 사서를 보관하던 오대산 사고가 있었고, 1464년(세조 10)에 말사인 상원사를 중수한다는 말을 듣고 이를 돕고자 시주물과 함께 보내 온 《오대산 상원사 중창권선문이 보관되어 있다.

주요 문화재로는 석가의 사리를 봉안하기 위하여 건립한 8각 9층석탑과 상원사 중창권선문이 있다. 이 밖에 일명 약왕보살상이라고도 하는 보물 제139호인 석조 보살좌상이 있다.
?

이용문의
홈페이지 홈페이지 바로가기 woljeongsa.org
봉황마을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